한국공항공사가 공항 내 교통약자 이동 편의 확대에 앞장선다. 한국공항공사의 포티 케어 서비스(Porty Care Service)는 장애인, 노약자, 임산부, 영유아 등 교통약자를 대상으로 공항 도착 직후부터 항공사 체크인 카운터까지 이동을 지원하는 서비스다.

포티 케어 서비스가 이렇게 바뀌었어요!

한국공항공사가 2015년부터 시행해온 포티 케어 서비스를 보완해 2017년 12월부터 확대 운영에 들어갔다. 공사는 우선 김포공항에 포티 케어 전문인력을 채용하고, 지하철 연결통로부터 공항 이동까지 필요한 전동 승용카트 2대를 도입·운영 중이다. 전동 승용카트는 휠체어, 유모차 등 동승한 교통약자의 이동보조기구까지 적재할 수 있도록 넉넉한 규격으로 제작됐다. 김포공항 지하 연결통로 중앙지역에 ‘포티 케어 서비스 카운터’도 신설했다.

Before

– 자원봉사자가 서비스 제공해 전문성 미흡

– 사전 신청완료 고객에 우선적으로 서비스 제공

– 보호자 동반한 교통약자는 서비스 대상자에 포함되지 않음

after(2017.12~)

포티 케어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힘을 합치다

포티 케어를 전문적으로 서비스하는 인력 확보를 위해 한국공항공사는 (재)함께일하는재단과 포티 케어 서비스 확대·전문화 MOU를 체결했다. 현재 (재)함께일하는재단에서 선정한 사회적 기업 ‘리베라빗’이 김포공항에서 포티 케어 서비스를 담당하고 있다. 포티 케어 전담인력의 50%를 60세 이상으로 채용해 시니어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하기로 했 다. 김포공항의 시니어 전문인력은 2018년 1월부터 근무 중이며 향후 김해국제공항, 제주국제 공항으로도 확대할 예정이다. 한국공항공사 장지익 서비스개발팀 팀장은 “우리 사회가 고령화 되고 장애인의 사회참여가 확대됨에 따라 교통 약자의 이동 편의성 개선에 적극 대응하고자 협약을 체결했다”며 “국민의 공기업인 한국공항공사는 공유가치창출형 사회공헌활동을 다각화하며 다 함께 행복한 사회를 만들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고객 한사람 한사람이 행복하고 사회와 상생해야 기업이 올곧게 성장할 수 있다는 믿음으로, 한국공항공사가 사회를 위한 걸음의 폭을 넓혀가고 있다.

포티케어 이용방법

지금 막 김포공항에 도착하셨나요?  거동이 불편하거나 짐이 무거우시다면  꼭 포티케어 서비스를  이용해보세요  휠체어와 유모차를 대여할수도 있고  탑승장까지 무거운짐을 들고가실 필요도 없어요 전문교육을 받은 우리 포티케어의 직원들이 여러분을 돕기위해 기다리고 있습니다.

더더욱 좋은 소식은 이모든서비스가 무료라는것이죠 !

포티케어 전동카트는 김포공항의 국제선과 국내선의 먼 탑승로를 쉽게 이동하실수 있게  도움이 되는 서비스로 오전 시 부터 오후 시 까지 상시 운행됩니다. 특별히 예약할 필요 없이 탑승로 입구 포티케어 카드 대기장소에서 노란조끼를 입은 저희 리베라빗의 직원들에게 도움을 요청하세요

공항에서 휠체어 / 유모차가 필요하신가요? 그렇다면 지금바로 1661-2626 로 연락주세요 저희 포티케어 서비스는 공항을 이용하시는 여러분이 상시 이용할수있는 휠체어 / 유모차 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 대여를 하실때는 신분증을 대여기간동안 보관하오니 빌리러 오실때는 꼭 신분증을 지참해주세요.

거동이 불편하여 비행기를 타러가시는길이 걱정 되시나요? 저희 포티케어 서비스를 이용해주세요 교육을 받은 전문인력이 여러분이 공항에 도착해서 비행기 체크인까지 이동하실수 있도록 도움을 드리고 있습니다.  예약제로 운영중이기 때문에 이용전에 꼭 1661-2626 로 연락하셔서 언제 이용할지 예약을 하시고 공항으로 오시면  나머지는 저희 포티케어 직원들이 도움을 드립니다.

index